Go to the top

“울산시, 원전해체산업 기술개발 방향 및 인력양성 방안 논의”

Enhancement Human Resource for D&D /

12

 

울산과학기술원(UNIST)은 12일(수) 오후 1시 30분 롯데호텔울산 샤롯데룸에서 ‘제1회 국제 지능형 원전해체 워크숍(International Workshop for Intelligent Nuclear Decommissioning, I-WIND)’을 개최했다.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울산-부산 접경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한 이후 처음 진행되는 국제워크숍이다.

이번 워크숍은 제염해체기술, 방사성폐기물처리, 부지복원, 사례연구, 해체산업기획, 인력양성 및 참여 소통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. 특히 원전해체 산업기술 활성화를 위한 인력양성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의가 집중적으로 진행됐다.

여기엔 원전해체 민관위원장 이병식 단국대 교수, 레이코 후지타 전 일본원자력학회장, 최영구 선광티앤에스 상무, 신승호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장, 사토시 야나기하라 후쿠이대학교 교수, 한전 KPS 김남균 부장을 비롯한 원전해체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.

황일순 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석좌교수는 환영사를 통해 “원전해체연구소의 활동은 퇴역 원자력시설을 안전하고 청정하게 복원하는 해체 및 제염기술에 집중될 것”이라며 “기술의 실증과 해체산업 활성화의 지원이 활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전했다.

222

이어 진행된 세션에서는 ▶ 고리 1호기 해체활동을 통한 원전해체산업 활성화 방안 ▶ 일본의 원자력시설 해체 사례를 통한 우리나라 원전해체 산업 기술 개발 방향에 대한 시사 ▶ 영구정지 원전의 과도기 방사선학적 특성 평가 및 해체 방사선폐기물의 처리 기술 ▶ 원전해체 신산업 블루오션을 위한 전략 ▶ 일본의 원자력시설 해체 연구개발 및 교육 활동을 통한 우리의 해체 기술 및 인력 양성 방향 ▶ 원전해체를 위한 국내 연구개발 프로그램 현황 등이 심도 있게 다뤄졌다.

김희령 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는 “2030년까지 우리나라 원전 25개 중 절반이 설계수명을 만료하게 된다”며 “고리1호기의 해체 경험을 발판으로 국내 원전해체 산업을 활성화하고 세계 해체 시장으로의 진입을 위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체선진기술을 축적해 가야 할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한편 울산시와 울주군은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이전부터 원전의 안전한 해체를 위한 요소기술 개발을 진행하면서 원전해체 국제워크숍 개최 등 해체 산업기술의 활성화 기반의 박차를 가해왔으며, 그 중심에는 ‘UNIST 원전해체 핵심요소기술 원천기반 연구센터’가 있다. 2017년 3월 개소한 이 센터에서는 원전해체를 위한 독창적인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양성 인프라 구축이 진행되어 왔다.

권혁재 기자 [email protected]

 

Link : http://www.mtnews.net/news/view.php?idx=6269

– 관련기사 –

"UNIST, 국제 지능형 원전해체 워크숍 개최", NEWSIS, http://www.newsis.com/view/?id=NISX20190612_0000678835&cID=10899&pID=10800
"원전해체산업, 중소기업 진입 위한 인프라 필요", 울산매일, http://www.iusm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847062
"원전해체 인력양성 위해 산업센터 구축해야", 동아사이언스, http://dongascience.donga.com/news/view/29310
"UNIST, 원전해체 전문가 국제 워크숍 개최", 아이뉴스24, http://www.inews24.com/view/1185472
"울산, '원전해체산업 기술 중심지'로... 국제워크숍 첫 개최", 헤럴드경제, http://news.heraldcorp.com/view.php?ud=20190613000393#a
"UNIST, 원전해체 산업 활성화 모색", 신소재경제, http://amenews.kr/news/view.php?idx=39614